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생명-삼성화재 등 삼성 금융 관계사, '탈석탄 금융' 선언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11-12 10:51

삼성 금융 관계사 탈석탄 금융 선언, ESG 투자 강화
삼성화재, 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 위한 보험 인수 안한다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삼성 금융 관계사들이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 위기의 선제 대응을 위한 ‘탈석탄’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12일 밝히며, 실질적인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삼성그룹 관계사들의 ESG 경영 관련 주요 내용/사진=삼성화재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지난 2018년 6월 이후 석탄 발전에 대한 신규투자를 하지 않고 있다. 이에 더해 앞으로 석탄 화력 발전소에 대한 직접적 투·융자뿐만 아니라, 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 목적의 회사채에도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특히, 삼성화재는 '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을 위한 보험을 인수하지 않는다’는 내부 방침까지 확정했다.

삼성증권과 삼성자산운용도 석탄 채굴 및 발전 사업에 대한 투자 배제 등을 포함한 ESG 투자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12월부터 현업에 적용할 예정이다.

더불어 삼성 금융 관계사들은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친환경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도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 금융 관계사들은 이 같은 내용의 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에 대한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ESG 경영 추진전략’을 12월 각사 이사회에 보고하고 추진에 나선다.

ESG 경영은 재무성과 외에 환경보호(Environment), 사회적책임 (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하여,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 경영활동으로 EU, 미국 등 선진국에서 기업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으로 자리잡고 있다.

삼성그룹의 경우 삼성전자가 3분기 실적발표에서 “ESG 투자 확대로 지속 가능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삼성물산도 지난 10월 이사회에서 ‘탈석탄’ 방침을 결정하고 “ESG 경영 선도기업으로 위상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삼성 금융 관계사 관계자는 “환경보호 및 사회적 책임 강화를 위해 ‘탈석탄’ 정책 강화를 결정했다”며 “향후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진하는 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