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송호성 기아차 사장 "2025년 글로벌 최고 안전·환경 기업으로 발돋움"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1-10 10:1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송호성닫기송호성기사 모아보기 기아차 사장이 글로벌 수준에 부합하는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기업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기아차는 9일 서울 양재본사에서 '안전환경 경영선포식'과 'ISO 통합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고 10일 알렸다.

(왼쪽부터) 최준영 기아차 부사장, 송호성 기아차 사장,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이장섭 디엔브이 지엘 코리아 대표이사.

이미지 확대보기


송 사장은 ▲안전환경 관련 법규 준수 ▲안전환경 리스크 최소화 ▲환경오염 배출 최소화 ▲안전이 내재화된 조직문화 형성 등 4가지 경영방침을 선포했다.

2025년까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문화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ISO 통합인증은 이같은 목표 달성을 위한 외부 검증을 위해 추진됐다. 기아차(본사·국내공장)는 지난달 세계 3대 인증기관인 디엔브이 지엘 코리아로부터 ISO 45001(안전보건)과 ISO 14001(환경) 통합 인증을 취득했다.

이어 기아차는 2022년까지 해외공장에도 ISO 통합인증 취득을 추진하기로 했다.

송 사장은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전 사업장에 안전환경 경영방침을 선포해 우리가 나아갈 정확한 방향과 목표를 수립하게 됐다"며 "안전환경 통합 경영시스템이 조기에 정착되어 보다 성숙한 안전문화가 성공적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