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울 아파트, 전세→매매 갈아타려면 평균 5억원 필요…멀어지는 전세난 극복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10-27 18:17

불안한 전월세 시장, 매매 수요는 늘어나는데 매물은 없어

자료=부동산114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부동산114 시세조사 결과, 서울 아파트 전세 거주자가 매매로 갈아타기 위해서는 평균적으로 5억 원 이상의 추가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0년 초반 가구당 평균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의 격차가 1억원 수준에 불과했던 점에 비춰보면 최근 20년 사이에 가격 차이가 5배가량 커졌다고 볼 수 있다.

현재 서울은 투기과열지구에 해당돼 주택담보대출 LTV가 40%로 적용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려는 수요자들의 자금마련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 서울 다음으로 세종>경기>부산>제주 순으로 매매-전세 격차 커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기 위해 5억1,757만원이 필요한 서울과 달리 다른 지역에서는 상대적으로 격차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2억7,002만원) △경기(1억5,045만원) △부산(1억2,872만원) △제주(1억2,168만원) △대전(1억980만원) △대구(1억30만원) 순으로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의 격차가 크게 나타났다.

서울 다음으로 격차가 큰 세종시의 경우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매매가격 상승폭을 나타내며 전세가격과 격차가 과거보다 크게 벌어졌다. 반면 경기나 부산, 제주 등 나머지 지역의 경우는 전세금 이외에 1억원 가량의 여유자금이 있다면 매매 시장으로 갈아타기가 상대적으로 수월한 지역들로 조사됐다.

◇ 불안한 전세가격에, 매매시장 갈아타기 수요 ↑

서울은 가구당 평균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의 격차가 가장 큰 상황이지만 최근 들어 매매가격이 상대적으로 정체된 것과 달리 전세가격은 우상향 흐름이 뚜렷한 상황이다.

저금리 여파와 집주인들의 거주비율이 늘어나면서 서울 도심의 전세물건이 희소해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5억원 수준까지 벌어져 있는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의 격차는 점차 좁혀질 가능성이 높다.

과거부터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의 격차가 좁혀질수록 매매시장으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동시에 늘어났다.

부동산114는 “일명 ‘전세난’으로 불릴 수도 있는 지금의 상황을 조기에 진화할 필요가 있지만, 정부가 전세대책을 준비에도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가 만족할 ‘뾰족한 해법’ 마련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