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동빈 회장 장남 신유열, 일본 롯데 입사…3세 승계 시동거나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10-21 08:43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동빈닫기신동빈기사 모아보기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유열(34)씨가 일본 롯데에 입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영결식에서 위패를 들었던 신동빈 회장 장남 신유열씨(가운데) / 사진 = 롯데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21일 재계에 따르면 신유열씨는 올해 상반기 일본의 한 롯데 계열사에 입사해 근무 중이다. 구체적인 입사 시기나 직책, 업무 등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사급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씨는 1986년생으로 일본 게이오대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밟았으며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 등에서 근무했다. 신씨는 유학 중 만난 일본인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가 입사한 일본 롯데는 일본 롯데홀딩스 산하 과자·빙과류 제조업체로 한일 롯데그룹의 모태로 평가받는다.

신씨가 일본 롯데 입사 소식이 전해지며 아버지 신동빈 회장이 3세 경영 승계를 본격적으로 준비하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신 회장 역시 일본에서 대학(아오야마 가쿠인대)을 졸업한 뒤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받았다. 노무라증권 런던지점과 일본 롯데상사를 거쳐 1990년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에 입사하며 한국 롯데 경영에 관여하기 시작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