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이폰12 수리 비용 공개…전작보다 소폭 인상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10-20 14:26

아이폰12 OLED 디스플레이, 5G 부품 탑재 등으로 수리 비용 소폭 인상
애플케어플러스 가입 시, 모델 상관없이 동일한 가격으로 수리 가능

아이폰12 수리 비용/사진=애플코리아 홈페이지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애플이 아이폰12 사전예약 판매를 앞두고 수리 비용을 공개했다. 아이폰12 모델의 수리 비용은 전작보다 소폭 인상됐다.

애플코리아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의 수리 비용을 공개했다.

액정 파손으로 인한 디스플레이 교체 비용은 두 모델 모두 36만3000원으로 동일하다. 아이폰12의 경우 OLED 패널이 탑재되며 전작(26만4000원)보다 9만9000원 올랐다. 배터리 교체 비용은 두 모델 모두 8만 8000원으로 전작과 같다.

메인보드와 카메라, 뒷판 유리, 홈버튼 등 기타 손상 수리 비용은 아이폰12가 56만4000원, 아이폰12 프로는 70만4000원이다. 아이폰12는 전작(52만8000원)보다 3만6000원 인상됐다.

애플의 자체 보험 상품인 애플케어플러스 가입비는 아이폰12가 19만9000원, 아이폰12 프로가 26만9000원이다. 보증 기간은 2년이다.

애플케어플러스 가입자는 모델과 상관없이 디스플레이 교체 비용은 4만원, 배터리 교체는 무상, 기타 수리는 12만원으로 수리할 수 있다.

애플케어플러스 가입자는 애플 스토어 또는 공인 서비스 업체에서 아이폰을 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