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10대 ‘타깃’ 카카오뱅크 mini 출시…니니즈 캐릭터 앞세운 ‘mini카드’도 선보여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0-19 12:15

1인 1단말기 개설 원칙…안정적인 장치 더해
월 이용한도 200만원…클린 매장에서만 사용 가능

카카오뱅크가 청소년들을 위해 ‘카카오뱅크 mini’를 출시했다. /사진=카카오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카카오뱅크가 편리하게 보관하고, 결제하는 비대면 지급결제시스템 이용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해 ‘카카오뱅크 mini’를 출시했다.

송형근 카카오뱅크 수신팀장은 “청소년들이 ‘모바일뱅킹 결제가 어렵다’, ‘조퇴하지 않는 이상 은행을 이용할 수 없다’, ‘현금을 자주 잃어버린다’ 등 여러 불편함을 호소했다”며, “어렵고 복잡한 계좌보다는 카카오뱅크의 편리함과 청소년 원하는 기능을 더해 선불전자지급수단을 기반으로 ‘카카오뱅크 mini’를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mini’는 휴대폰 본인인증과 약관 동의, 비밀번호 생성 과정을 통해 만들 수 있으며, 익숙한 모바일로 이체하고, 온/오프라인 결제도 이용할 수 있다.

송형근 팀장은 기존 서비스와 차별화된 점으로 “기존 은행과 핀테크에서 제공하던 핀테크에서 제공하던 선불전자지급수단을 도입했으며, 이용자 제한을 두지 않았던 타기관 서비스와 달리 청소년 타깃으로 둔 맞춤형 서비스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mini’에 보관할 수 있는 금액 한도는 50만원으로 1일 이용한도는 30만원, 1개월 이용한도는 200만원이며, 모든 ATM에서 수수료 없이 입출금이 가능하다.

또한 청소년 전용 교통카드 기능을 담았으며, 클린(Clean)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송형근 팀장은 한도 기준에 대해 “기존 은행과 핀테크 업체의 청소년 전용 상품들의 선불전자지급수단 한도에 대해 리서치해 기준을 정해 청소년들이 일상 생활에서 모바일 통해 편리한 금융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mini’는 부모님 사전 동의없이 스스로 만들 수 있으며, 이용자가 성년이 됐을 때 ‘카카오뱅크 mini’가 계좌를 강제 해지할 수 없다. 송형근 팀장은 “성인 이후 기존 성인 금융상품으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 mini’는 카카오뱅크 앱에서 간편하게 개설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구축했으며, 개설부터 사용, 상담까지 모바일 네이티브 세대를 고려한 UX를 담아냈다.

카카오뱅크의 ‘mini카드’. /사진=카카오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mini카드’는 티머니 청소년 요금 자동 적용되며, 실시간 알림 기능을 통해 언제든 잔액과 이용내역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오보현 카카오뱅크 서비스기획팀장겸 미니TF장은 “직관적인 플레이트 입력 UX를 적용했으며, 미니만의 간편이체 메시지 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7년 프렌즈 체크카드 출시 당시 카카오 프렌지를 앞세워 소개했다면, 이번엔 새로운 친구들 조르디, 앙몬드, 스카피, 케로&베로니, 빠냐 등 5종 니니즈로 카드 디자인을 적용했다”며, “전면부에 자신의 영문 이름을 시각화한 플레이트도 강조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mini’ 안정성에 대해 송형근 팀장은 “휴대폰 본인인증을 통해 직접 모바일로 개설해야 하며, 1인 1단말기 개설을 원칙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시간 알림으로 카드 분실을 인지할 수 있고, 모바일로 신고나 상담해 긴밀한 대처 가능하다”며, “청소년 유해 업종에서 거래가 어렵고, 거래 탐지 등 안정적인 장치가 있다”고 밝혔다.

윤제헌 카카오뱅크 지급결제팀 매니저는 “mini 카드 신청 시 카드 수령지로 배송이 가게되며, 카드를 바로 사용할 수 있는게 아니라 앱에서 직접 실물 미니카드 정보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청소년들의 ‘카카오뱅크 mini’ 이용에 대해 송형근 팀장은 “청소년들의 금융 서비스를 확대하며 편리한 금융생활과 책임감 있는 금융거래 환경을 구축했다”며, “청소년들이 편리하고 안정적인 금융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오보현 TF장은 “기존 청소년들이 현금을 들고 다니면서 원치않는 거래나 부정적인 사용이 많았다”며, “카카오뱅크 mini는 거래내역이 남고, 이체 실명이 표시되기 때문에 문제발생 소지를 줄이고,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