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카카오뱅크, 중금리대출 누적 공급액 2조 돌파…4분기도 중금리 대출 확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0-12 08:20 최종수정 : 2020-10-20 14:41

올해 9개월만에 1조원 대출 공급 달성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카카오뱅크가 지난 9월말 기준 누적 중금리대출 공급 금액이 2조원을 돌파했다. 올해에는 전년대비 3개월 빠른 9개월만에 1조원 대출 공급을 달성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월 정책중금리 대출 상품인 사잇돌대출을 시작으로 중금리 대출 공급에 나섰으며, 지난해에는 목표한 1조원 규모의 중금리 대출을 공급했다.

올해도 1조원 공급을 약속한 바 있으며, 올해 상품별 공급액은 사잇돌대출 9100억원이며, 카카오뱅크 자체 신용에 기반한 중금리대출인중신용대출 1120억원이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총 1 220억원을 공급하며, 2018년 제1금융권 전체 중금리대출 공급액 8920억 대비 115% 수준을 보였다.

중금리대출은 사잇돌대출과 민간중금리대출로 나뉘는 정책중금리 대출 상품이다.

사잇돌대출서울보증보험의 보증부 대출로 은행권이 2016 7월에, 저축은행은 2016 9, 상호금융 20176월 출시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월에 출시했다.

민간중금리대출개별 금융회사가 취급하는 중금리대 신용대출 중에서 금리 및 중·저신용자 비중 등 일정요건을 충족하는 비보증부 신용대출로,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8월에 출시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8 10중금리 대출 발전방안 간담회을 통해 2019년부터 매년 1조원, 41000억원 이상의 중금리대출 상품을 공급해 사잇돌대출의 활성화 및 자체 중금리 상품 출시를 통해 서민들의 이자부담 경감을 통한 서민금융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1조원 대출 공급 목표를 달성했지만, 4분기에도 중금리 대출에 있어선 확대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지난달 25일 신용대출 금리 인상 조정 시에도 중금리대출의 대출금리는 조정 대상에서 제외하였음.

아울러 카카오뱅크는 제2금융권 기업들과 협약을 맺어, 중저신용자 고객들이 좀 더 나은 조건으로 대출을 받아볼 수 있는 연계대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직·간접적인 채널을 통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취지 가운데 하나인 중금리대출 활성화 및 포용적 금융 확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