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헬릭스미스, 부실 사모펀드 투자·관리종목 지정 가능성에 ‘하한가’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0-19 09:54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바이오 기업 헬릭스미스가 하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부실 사모펀드 등에 투자했다고 공시한 영향에 주가가 하락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헬릭스미스는 이와 함께 올 연말 추진할 계획이었던 2800억원대 유상증자에 악재가 생기면서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위기에 몰렸다.

19일 오전 9시 54분 현재 헬릭스미스는 전 거래일 대비 29.43%(9050원) 하락한 2만1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헬릭스미스는 지난 16일 공시를 통해 “팝펀딩 관련 사모펀드와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채권(DLS) 등에 총 489억원을 투자했지만 원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헬릭스미스는 '옵티멈마켓브릿지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18호', '코리아에셋 스마트플랫폼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제5호' 등 3개 팝펀딩 관련 사모펀드에 390억원을 투자했다. 이 사모펀드 3곳은 모두 최초 만기일이 도래했지만 아직 315여억원을 상환 받지 못했다.

이와 함께 아너스 전문투자형 사모부동산투자신탁제2호에 74억원을 투자했으나 51억원만 회수했다. 독일 헤리티지 DLS에 투자한 25억원은 전액 돌려받지 못한 상태다.

고위험 투자자산에서 대규모 손실 가능성이 발생하면서 유상증자 성공 불확실성 또한 커졌다. 만약 헬릭스미스가 유상증자에 실패할 경우 관리종목 지정될 가능성이 높다.

헬릭스미스 측은 “유상증자 일정의 지연, 연기로 연내 납입이 어려워지면 관리종목에 지정될 수 있다”라며 “유상증자 실패로 관리종목에 지정되면 1097억원 규모 사모 전환사채(CB)를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