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용진·정유경, 이마트·신세계 최대주주 됐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9-29 08:10

이명희 회장, 보유 주식 일부 증여
'남매 경영체제' 승계작업 마무리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닫기정유경기사 모아보기 신세계 총괄사장이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신세계그룹은 이명희 회장이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 정 총괄사장에게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로 이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졌다.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졌다. 이날 종가 기준 이마트와 신세계 증여액은 각각 3244억원, 1688억원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희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