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 라임펀드 전액 배상 99% 완료…연락두절 제외 648억원 배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9-18 12:19

라임 무역금융펀드 650억원 전액 배상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우리은행이 라임 무역금융펀드(플루토TF-1호) 전액 배상 금액 650억원 중 648억원을 배상하며 투자 원금 99%까지 환급을 완료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이 지난 7일부터 투자자들에게 투자 원금 전액을 순차적으로 지급해 650억원 중 648억원 배상했다. 현재 남은 금액은 투자자와 연락이 닿질 않는 등의 이유로 배상이 미뤄지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7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금감원 분조위 라임 무역금융펀드 전액반환 권고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금융투자상품 분쟁조정에서 원금 전액을 투자자에게 돌려준 것은 이번 라임 무역펀드 전액 배상이 첫 사례다.

우리은행은 이사회 결정 후 지난달 31일부터 투자자들의 동의서와 관련 소송 취하 동의서 등 사실 관계 확인서를 받았으며, 지난 7일부터는 동의절차를 마친 투자자들에게 투자 원금 전액을 순차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이에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2월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통화옵션계약) 분쟁조정안에 대한 배상금 지급을 마무리한 바 있다.

우리은행은 일성하이스코·재영솔루텍 등 2개 피해 기업에 42억원을 배상했으며, 키코 상품을 판매한 6개 은행 중 배상금을 지급한 곳은 우리은행 뿐이다.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지난 6월 30일 라임 무역금융펀드 분쟁조정신청 4건에 대해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를 적용해 판매사들에게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자산운용의 ‘플루토TF-1호(무역금융펀드)’ 투자원금 전액을 반환하라”는 권고를 결정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