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큐셀, 업계 최초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 업계 최초 1등급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9-18 09:29 최종수정 : 2020-09-18 14:09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 업계 최초, 유일 1등급
친환경 경영, 기후변화 대응 위한 각종 선제적 활동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화큐셀은 지난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시행하는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에서 업계 최초로 1등급을 획득했다.

한화큐셀이 이번에 1등급을 획득한 태양광 모듈은 큐피크 듀오 시리즈 중 7종으로 올 4분기부터 국내 고객 대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는 태양광 모듈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총량을 계량화하여 관리하고 탄소배출 저감 노력을 통해 친환경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한 제도다.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는 태양광 모듈 제조의 전 과정에서 배출되는 단위 출력당(1㎾) 온실가스 총량을 계량화(CO2·kg)하고 검증한다.

온실가스 총량은 태양광 모듈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배출량과 소비된 전력 생산을 위한 배출량을 합산해 평가한다.

탄소배출량에 따라 태양광 모듈을 3개 등급 으로 구분되며 올해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과 정부보급사업 등에서 등급별로 차등화된 인센티브를 적용받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제도로 국내에 설치되는 태양광 모듈당 10%의 온실 가스를 감축하면 연간 23만t 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으며 이는 소나무 약 200만 그루 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는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프랑스는 2011년부터 국내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와 유사한 현재 ‘탄소발자국(CFP: Carbon Footprint for Product)’을 실시하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탄소발자국 점수를 설비규모 100키로와트(kW) 이상의 공공조달 태양광 설비 입찰의 평가항목으로 반영해 저탄소 태양광 모듈 사용을 유도한다.

한화큐셀은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프랑스 탄소발자국에서 탄소배출량 인증을 획득해 프랑스 시장을 공략 중이다.

또한, 유럽연합(EU)에서도 친환경시장통합정책(SMGP )으로 유럽 내 친환경제품 정책을 통일하고 소비자들이 시장에서 객관적으로 친환경적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정책을 수립 중이며, 태양광모듈 탄소발자국을 포함하는 제품환경발자국(PEF )제도 도입 법안을 올해 안에 제출할 예정이다.

독일에 위치한 에너지자립주택 전경/사진=한화큐셀

이미지 확대보기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한화큐셀은 프랑스에서 탄소배출량 저감에 대한 기술과 경험을 축적했다”며 “각 국의 정책에 맞는 저탄소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세계적인 온실 가스 감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친환경 경영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다양한 글로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기후변화 문제를 알리기 위한 ‘한화 태양의 숲’ 활동으로 2011년부터 몽골, 중국, 한국 등 세계 각국에 현재까지 축구장 180개 면적의 부지(총 133만㎡)에 나무 50만 그루를 심었다.

한화 태양의 숲은 사막화 방지를 위해 태양광을 활용한 세계 최초의 기업 사례로 2011년 ‘UN 사막화방지협약(UNCCD)’ 총회에서 모범사례로 소개되었다.

또 2018년 UN 본부에서 개최된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고위급 정치포럼’에서 UN 지속가능목표(SDGs) 달성을 위한 파트너십 주요 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또한, 한화그룹은 지난해 6월 메콩강의 환경문제 환기시키고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태양광 패널로 작동하는 쓰레기 수거 보트를 2척을 베트남에 기증했다.

이 보트들은 6~7시간씩 강을 오가며 매일 400~500kg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