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타이어 후계 분쟁 재점화, 장남도 "후견심판 절차에 참여"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8-25 14:33 최종수정 : 2020-08-25 14:47

한국타이어 장남 조현식 부회장, 조희경 이사장 지지
아버지의 지분 차남에게 전량 매각 반발, 장남의 참전
아버지-차남 vs 장남-장녀 구도, 후계 분쟁 심화 예고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옛 한국타이어그룹) 부회장이 25일 입장문을 내고 아버지인 조양래 회장의 성년 후견 심판 절차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선언했다.

지난달 조양래 회장의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의 한정후견 개시심판 청구를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이 지지하고 나서면서 한국타이어가의 후계 갈등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상단)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 (하단 좌측) 장남 조현식 부회장 (하단 우측) 차남 조현범 사장/사진=한국타이어


조 부회장은 25일 본인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아버지인 조양래 회장의 건강 상태에 대한 논란은 아버지를 위해서뿐만 아니라 한국테크놀로지 그룹, 주주 및 임직원 등의 이익을 위해서도 법적인 절차 내에서 전문가의 의견에 따라 객관적이고 명확한 판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조 부회장은 "이러한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또 다른 분란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새로운 의사결정은 유보돼야 할 것"이라며 "향후 가족 간의 대화를 통해 현재 상황을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성년후견제도는 노령, 질병, 장애 등의 정신적인 제약으로 사무처리 능력이 지속해서 결여된 성인에게 후견인을 지정해주는 제도다.

조양래 회장은 지난 6월 26일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의 23.59%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차남' 조현범닫기조현범기사 모아보기 사장에게 전량 넘겼다. 조 사장은 이를 통해 지분 42.9%를 확보하면서 최대주주에 올랐다.

장남 조현식 부회장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의 19.32%를 가지고 있으며, 조 이사장은 0.83%를 보유하고 있다.

조 이사장의 보유량이 조 부회장의 참전 선언 전까지는 조양래 회장과 조현범 사장이 크게 신경쓸 수준이 아니었지만, 조 부회장의 동참으로 판도가 변했다고 업계는 분석한다.

또한 10.82%의 지분을 가진 차녀 조희원씨의 행보에도 업계는 주목한다. 조희원씨는 중립적인 성향으로 알려졌는데 큰 움직임이 없을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앞서 조 회장은 지난달 한정후견 개시심판 청구에 대해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딸에게 경영권을 주겠다는 생각은 단 한 순간도 해본 적이 없으며, 약 15년간 조 사장에게 실질적인 경영을 맡겨왔다"며, "친구들과 매주 골프를 즐기고 골프가 없는 날에는 PT를 받고 하루에 4~5km 이상씩 걷기 운동을 한다고 나이에 비해 건강하게 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