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아주IB투자, 팁스 신규 운영사 최종 선정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8-16 11:08

초기 스타트업 투자 펀드 결성 계획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사진=아주IB투자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아주IB투자가 팁스(TIPS) 운영사에 최종 선정됐다.

아주IB투자는 대한민국 대표 기술창업 플랫폼 ‘팁스’(TIPS :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프로그램의 신규 운영사에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아주IB투자는 엑셀러레이터와 연계하여 초기 기술 창업기업들의 데스밸리 극복을 위해 신규펀드 결성을 추진 하고 있다. 펀드 규모는 200억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엑셀러레이터 보육공간은 스파크플러스 및 한국기술벤처 재단이 지원하며, 초기 기술창업기업의 중요한 자산인 특허 보호과 전략을 위해 특허법인 다혜와 협력할 예정이다.

팁스 프로그램은 민간의 투자가치 판단 노하우를 활용하여 유망 기술창업기업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성공벤처인, 벤처캐피털(VC) 등으로 구성된 민간(운영사)이 발굴해 초기 투자한 창업기업에 정부의 R&D 지원을 연계해서 고급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한다.

팁스 프로그램에 선정된 창업기업은 민간 투자금(1~2억원)과 함께 정부 R&D 자금을 포함한 연계 지원금을 포함하여 최대 1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주IB투자는 BUD(BIO, Untact, Deeptech) 분야 여러 초기 업체들을 투자해 왔으나, 올해 3월 엑셀러레이터 사업단을 신설하고 초기 스타트업 육성·발굴을 위한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7월 엑셀레이터 사업 등록(중소벤처기업부), 8월 팁스 운영사 선정 등을 추진했다.

현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고려대 산학협력단, 연세대 의료원 산학협력단, 스파크플러스, 우정바이오, 와이앤안처 등 학계, 산업계, 투자업계 등과 MOU 체결을 완료하였으며, 학계와 산업계 등 저명한 인사로 구성된 엑셀러레이터 외부 멘토단 또한 구성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이사는 “초기 기술창업기업을 발굴하고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시켜 건전한 창업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은 벤처캐피탈의 사회적 책임이며, 국내 최초 벤처캐피탈로서 아주IB투자가 솔선 수범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당사가 오랜 업력을 통해 보유한 방대한 네트워크와 투자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기술창업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여 기술 기반 창업생태계 조성에 마중물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