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IBK투자증권, 유암코와 2000억원 규모 ‘기업재무안정펀드’ 조성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8-05 17:38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 목적

▲(왼쪽부터)서병기 IBK투자증권 대표이사, 김석민 유암코 대표이사, 김형일 IBK기업은행 혁신금융그룹장 부행장이 5일 서울 여의도 IBK투자증권 본사에서 ‘기업재무안정 PEF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IBK투자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IBK투자증권은 5일 서울 여의도 IBK투자증권 본사에서 IBK금융그룹과 유암코(UAMCO·연합자산관리)가 업무협약을 맺고 2000억원 규모의 기업재무안정펀드 조성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유암코는 기업재무안정펀드 운용 및 투자, 부실채권 인수 등을 주요 업무로 하는 기업구조조정 전문회사다. IBK금융그룹과 유암코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의 정상화를 지원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기업구조조정 대상기업 발굴, 투자 및 대출 지원, 관리 노하우 공유, 구조조정 기업에 대한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서병기 IBK투자증권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의 재기와 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고 민간 주도의 기업구조혁신을 통해 건전한 자본시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