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기아차, 수해차량 무상점검 등 특별지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8-03 09:3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그룹이 집중호우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을 지원하는 '수해 지역 특별 지원'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수해 현장을 방문해 침수·태풍 등 피해를 입은 차량에 엔진·변속기 등 주요 부품에 대한 무상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자차보험 미가입자를 대상으로는 최대 300만원에 한해 수리비 50%를 지원한다.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입고 기간 내 렌터카 대여도 일부 지원한다. 현대차는 최장 10일간 렌터카비 50%를 지원한다. 기아차는 수해차량을 폐차 후 기아차를 재구매할 때 최장 5일간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자원봉사자들이 경북 영덕군 강구시장에서 현대차그룹 세탁구호차량으로 세탁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수해지역 이재민 구호 활동도 전개한다. 이를 위해 7톤 메가트럭 탑차를 개조한 세탁구호 차량을 새롭게 만들었다. 신형 세탁구호차량은 18kg 세탁기 3대, 23kg 건조기 3대, 발전기 1대가 장착돼 세탁 및 건조를 90분에 완료하고, 하루 평균 1000㎏ 규모의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빠른 수해 복구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드리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