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파생결합증권, 여전채 헤지자산 축소는 '전체' 헤지자산에 대한 내용..부담 주기보다 쏠림 막기 위한 것 - 금융위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0-07-31 16:03

자료: 파생결합증권 분산운용 규제 내용..출처: 금융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금융위원회는 31일 여전채의 파생결합증권 헤지자산 비중 축소와 관련해 "시장 쏠림을 막으려고 하는 목적이 강하며, 증권사들의 부담을 주기 위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금융위 자본시장과 허성 사무관은 "여전채 헤지자산 비중 축소는 전체 헤지자산에 대한 비중 축소를 의미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시장 일각에선 채권자산이 아니라 '전체' 헤지자산에 대한 여전채 비중을 축소하는 것이라면 부담이 상당히 적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허 사무관은 이에대해 "여전채 비중이 전체 헤지자산에서 10%를 넘는다. 여전채가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었다"면서 속도조절 차원에서 이같이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