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카드, 세브란스병원과 디지털 업무협약 체결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7-16 09:21

디지털 헬스케어 협력 기대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병원장실 회의실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과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오른쪽)이 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신한카드가 세브란스병원과 디지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한카드는 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신한카드와 제휴한 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은 2018년 병원 앱 ‘마이세브란스(My세브란스)’를 도입해 의료서비스 디지털화에 앞장서왔다.

2400만 회원을 보유한 신한카드는 국내 최고의 모바일 생활결제플랫폼 신한페이판(신한PayFAN)과 연세의료원의 의료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지난 6월 신한페이판 앱에서 세브란스병원 진료 예약부터 진료비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마이헬스케어’ 서비스를 출시했다.

마이헬스케어는 현재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중앙대학교병원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연말까지 10개 병원으로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언택트)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모바일 앱을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연세의료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카드가 디지털 생활금융 융합서비스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협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