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 내달 1일부터 전 직원 복장 자율화 전면 시행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5-31 15:34

권광석 우리은행장 ‘제로베이스 혁신’의 일환

△ 자율복 차림으로 근무하는 우리은행 본점 직원들. /사진=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우리은행이 내달 1일부터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기반한 창의적이고 유연한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국내 전 직원의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

우리은행은 직원의 개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본인이 원하는 복장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은행업의 특성상 고객응대에 적합한 복장과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단정한 복장 착용 등을 권장하고 있다.

이번 복장자율화는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전면 점검하고 개선하자는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의 ‘제로베이스 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권광석 행장은 지난 3월 취임사에서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 영업문화 혁신과 조직 안정, 고객신뢰 회복 등을 제시하며 창의적이고 근본적인 혁신을 강조한 바 있다.

권 행장은 지난 25일 전 직원에게 보낸 메일에서 “포스트 코로나로 대변되는 언택트, 디지털화 등 빠르게 변하는 시대 흐름과 세대 변화에 발맞추고, 은행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복장을 자율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단순히 옷을 자유롭게 입는 것에 그칠 것이 아니라,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혁신적인 은행으로 탈바꿈하는 결실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복장 자율화는 행원급 여직원의 유니폼을 없애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형성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기업문화 정착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