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라임 배드뱅크 대주주 핑퐁…신한 잠정 합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5-27 20:00

라임자산운용 환매연기 173개 자펀드 중 금융사별 판매현황(2019년말 기준) / 자료= 금융감독원(2020.02.1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라임자산운용 부실 자산 처리를 위한 배드뱅크 운용사 설립과 관련해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 쪽에서 대주주를 맡기로 잠정 결론이 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26일) 라임 배드뱅크 설립을 위한 펀드 판매사 최종 협의에서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 쪽에서 대주주를 맡는 방식으로 잠정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은행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 판매액이 크다는 점에 무게를 뒀다.

라임 배드뱅크는 한시 운영되며 라임펀드 투자자산 회수를 목적으로 한다. 자본금은 50억원 규모며 출자액은 펀드 판매액에 따를 방침이다.

단일 법인으로는 우리은행이 판매액이 3577억원으로 가장 많지만, 신한금융그룹의 경우 은행과 금투가 주요 판매사다. 신한금융투자가 3248억원, 신한은행이 2769억원으로 합산 판매액으로는 최대다.

라임 배드뱅크 대주주가 되면 출자액이 크지는 않지만 이른바 '총대'를 메야 한다는 점에서 부담 요소다. 이미지 측면에서도 달갑지 않다. 이로인해 우리은행과 신한 그룹사 쪽 모두 대주주를 맡지 않으려고 맞서 진통을 겪었다.

다만 신한은행과 금투 두 곳 관계자 모두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은행과 금투 중 한 곳이 맡을 지 등 해당 회사 차원과 그룹 차원에서 결정된 것은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배드뱅크는 금융당국 심사와 승인 절차 등이 필요해 오는 8월께 설립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환매 연기된 라임자산운용 펀드인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1호), 테티스 2호, 플루토 FI D-1호, 크레디트인슈어런스(CI) 1호 등 4개 모펀드에 태운 173개 자펀드가 배드뱅크로 이관된다. 전체 1조6679억원 규모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