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T-KT-LG유플러스, 현대HCN 예비입찰 참여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5-27 07:55

3사 이통사/사진=한국금융DB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현대HCN 예비입찰에 참여하면서 유료방송 시장의 구도가 뒤바뀔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지난 26일 진행된 현대HCN의 예비입찰에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최근 급변하는 유료방송 시장에 대응하고 미디어 사업 시너지 강화를 위해 현대HCN 예비입찰에 참여하기로 하고 오늘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KT와 LG유플러스도 예비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위성방송 자회사 스카이라이프로 현대HCN 예비입찰에 참여했다. 이들 모두 공식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이 물적분할한 종합유선방송사업자 현대HCN은 통신3사, 딜라이브, CMB에 이어 6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현대HCN 가입자는 134만5365명이며 시장점유율은 4.07%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기준 유료방송 사업자별 점유율에서 KT 계열(KT, KT스카이라이프)은 31.52%, LGU+계열 (LGU+, LG헬로비전) 24.91%, SKB 계열(SKB, 티브로드) 24.17%의 점유율을 갖고 있다.

만일 KT가 인수한다면 유료방송 시장 1위 자리를 굳게 유지할 것이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인수할 경우 2위 자리싸움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예비입찰에 참여한 3사 이통사는 업체를 통해 실사를 진행한 뒤 추후 본입찰 참여를 검토할 전망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