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거래소·IR협의회·예탁원,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발간 개시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5-19 09:46

▲자료=한국거래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거래소는 한국예탁결제원, 한국IR협의회와 함께 2020년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공동 발간사업을 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3개 기관은 이날 NICE평가정보㈜, ㈜나이스디앤비, 한국기업데이터㈜ 등 기술신용평가사(TCB)들과 보고서 발간계약을 체결하고, 3차 사업년도 발간사업을 개시했다.

이들 기관은 정부가 지난 2018년 1월 내놓은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통한 자본시장 혁신방안에 따라 코스닥 상장기업에 대한 정보 확충을 위해 2018년 5월부터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1차 사업년도인 2018년에는 600개 코스닥 상장사에 대한 기술분석보고서를 냈다. 지난해 2차년도에는 발간유형을 기술분석보고서(350건) 외에 산업테마(65건), 업데이트(200건) 등으로 다양화해 총 615건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올해 기술분석보고서는 혁신성장품목분석보고서와 기업 기술분석보고서 등 2종으로 나눠 총 630건이 발간될 예정이다.

기존의 산업테마 보고서를 개편한 혁신성장품목분석보고서는 정부육성 유망산업 및 세부품목별 분석정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핀테크 산업에서는 송금·결제, 금융데이터분석, 금융소프트웨어 등 세부품목별 분석이 이뤄지게 된다.

이와 더불어 보고서는 영상으로도 제작돼 한국IR협의회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IRTV’에 게재된다. 또한 카카오톡 ‘한국IR협의회’ 채널을 통해서는 보고서 발간 소식을 알람 수신 서비스를 통해 제공한다.

이 외에도 거래소 투자자종합정보포털(SMILE), 예탁원 증권정보포털(SEIBro), 한국IR협의회 홈페이지, 네이버금융, 에프엔가이드, 팍스넷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보고서를 이용할 수 있다.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는 오는 6월 4일부터 내년 5월까지 매주 목요일에 정기적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거래소 측은 “앞으로도 투자자의 의견을 반영해 코스닥시장 및 상장기업에 관한 내실있는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