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식기세척기·태블릿PC…코로나가 바꾼 생활가전 소비 지형도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5-17 06:00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이 인기 생활가전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 = 홈플러스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주방가전과 IT기기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올 상반기 생활가전 시장이 크게 변화했다.

17일 홈플러스 가전 매출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집콕’ 문화와 위생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면서 올해 3~4월에는 위생 및 주방가전, IT 기기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뷰티케어와 계절가전 매출은 상대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식기건조·세척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6배나 신장했으며, 가전 카테고리 내 매출순위도 작년 40위에서 올해 18위로 껑충 뛰었다. 재택근무가 늘고 외식은 줄면서 ‘삼시세끼 집밥’하는 가정이 늘자 설거지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소비라고 풀이했다.

‘홈쿡’ 증가로 전기팬그릴, 가스·전기레인지 매출도 각각 28%, 3% 신장하며 매출순위가 2~3계단 올랐다. 물 사용량 증가로 냉온정수기 매출도 덩달아 35% 늘었다. 대용량 식재료를 쟁여두는 가정이 늘어 냉장고와 김치냉장고 소비도 각각 25%, 8%씩 증가했으며, 집안 청소가 잦아지자 핸디스틱청소기 매출도 전년 대비 37% 늘며 매출 10위 안에 진입했다.

노트북 매출은 전년 대비 40% 신장하며 6위에서 5위로 올라섰고, 태블릿PC 등 IT 기기는 177%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하며 30위에서 16위로 뛰었다. 재택근무 효율성을 높여주는 프린터∙복합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신장하며 매출순위가 26위에서 21위로 올라섰다.

반면 뷰티케어 제품 매출순위가 작년 15위에서 올해 36위로 밀려났다. 헤어드라이기는 18위에서 23위, 면도기는 25위에서 27위로 하락했다.

홈플러스는 27일까지 전국 점포 및 온라인몰에서 가전 기획전을 열고 고객 수요가 증가한 주요 가전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여름을 준비하는 고객을 위해 계절가전도 대폭 할인한다.

홈쿡족을 위한 주방가전으로 ‘비스카 1구 인덕션(HNZ-JV100DC)’을 3만9900원에 내놓고, ‘electrika 에어프라이어 5.5L(ITA-DS16MG)’는 행사카드 구매 시 3만원 할인된 5만9000원에 판다.

온라인 수업과 재택근무를 위해 가성비 높은 마우스와 키보드도 마련했다. ‘포켓몬 무선마우스’와 ‘포켓몬 무선키보드’는 각 5000원 할인된 1만4900원, 2만4900원, ‘로지텍 G102마우스’는 8000원 할인된 2만4900원에 판매한다.

무더위를 앞두고 계절가전도 저렴하게 내놨다. ‘electrika 기본형선풍기’와 ‘electrika 써큘팬선풍기’는 각각 3만4900원과 3만9900원에 선보인다. 에어컨은 으뜸효율 제품 구매 시 10% 환급, 200만원 이상 결제 시 10개월 무이자할부, 행사카드 결제 시 최대 10% 캐시백 혜택을 준다.

홈플러스 김웅 상품부문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바뀌고 있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지속적으로 핵심 상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