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 SK 회장 "버티자는 태도 버려라" 코로나19 위기돌파 일성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3-25 09:00 최종수정 : 2020-03-25 11:1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 회장이 코로나19 국면에서 SK 최고경영자 회의에 깜짝 등장해 "'잘 버텨보자'는 식의 태도를 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씨줄과 날줄로 안전망을 짜야 할 시간"이라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지난 24일 SK 수펙스추구협의회 화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을 보면서 그동안 SK가 짜놓은 안전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면서 모든 관계사들이 기존 관행과 시스템 등을 원점에서 냉정하게 재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는 SK그룹의 16개 계열사 CEO들이 참여하는 경영협의 기구다. 참석대상이 아닌 최 회장은 이날만 특별히 나타나 이같은 메세지를 전했다. 앞서 최 회장은 23일에도 코로나19에 따른 업종·관계사별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경영현안 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그만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최태원 SK 회장이 24일 오전 화상으로 개최된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SK.

이미지 확대보기


최 회장이 언급한 안전망이란, 기업의 본연의 경쟁력과 사회에 대한 역할 등 2가지 차원으로 이해된다.

최 회장은 "시장의 어려움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각 사는 스스로 생존을 위한 'R&C(자원과 역량)' 확보는 물론 투자자들에게 지속가능성에 대한 신뢰를 얻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며 각 계열사에 위기를 돌파할 수 있는 생존조건을 확보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그는 "어려운 시기일수록 소외된 조직이나 개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업이 더욱 단단하고 체계적인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그룹 관계자는 고객·사업 파트너를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을 위해 SK가 보유한 자원과 인프라 등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이밖에 최 회장은 지난 1달여간 직접 자택근무를 실행하며 느낀 소회를 밝히며, 생활패턴 변화와 관련한 '일하는 방식' 혁신도 언급했다. 그는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데이터 축적 등을 통해 체계적인 워크 시스템으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우리에게는 수 많은 위기를 극복해 온 DNA가 있다"며 "희망과 패기를 갖고 맞선다면 오늘의 시련은 또다른 성장과 성숙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