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지주 2년차 우리금융, 매트릭스 체제로 시너지 정조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2-12 13:00

조직개편 '사업부문' 도입…소비자보호·자산관리도 키워드

우리금융그룹 본점 / 사진= 우리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지주사 출범 2년차를 맞이하는 우리금융그룹이 매트릭스 체제 사업부문을 도입했다. 지주를 컨트롤타워로 그룹 주요 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데 방점이 찍혔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전일(11일) 조직개편을 통해 그룹 주력사업인 은행, 카드, 종금, 자산운용의 시너지 창출과 협업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사업관리 전담조직으로 부문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사업부문은 총괄 체제에서 보다 진화된 형태로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할 수 있다.

조직개편에 따라 새 사업부문장을 임명했다. 지주 전략부문에 이원덕 부사장, 재무부문에 박경훈 부사장, 소비자보호/지원부문에 최동수 부사장을 배치했다.

또 사업관리부문(자산관리·글로벌·CIB)에 김정기 부사장, IT/디지털부문에 노진호 부사장이 배치됐다. 기존보다 부사장급이 확대됐다.

아울러 지주 홍보브랜드부문은 황규목 전무, 리스크관리부문은 정석영 전무가 맡는다.

DLF(파생결합펀드) 사태를 거치면서 소비자보호와 자산관리를 강화한 것도 이번 조직개편의 키워드가 됐다.

우리금융은 지주 안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금융소비자보호조직을 신설하고, 우리은행은 은행장 직속의 독립 조직으로 금융소비자보호그룹을 따로 두도록 했다.

또 우리은행은 기존의 WM그룹 명칭을 자산관리그룹으로 바꿨다. 은행 전체 자산관리 전략을 수립하고 추진 역할을 명확히 하도록 했다.

신명혁 자산관리그룹장은 은행 집행부행장 3인 중 한명일 뿐 아니라, 지주에서 부사장급 자산관리 총괄 직책을 맡아 눈길을 끈다.

우리금융지주 측은 "그룹 차원의 소비자보호 기능 강화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금융그룹으로 거듭나고 신설 사업관리 전담조직을 통해 그룹 주요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종합금융그룹 체계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일(11일) 우리금융지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를 차기 우리은행장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또 우리종합금융 대표에 김종득 현 우리은행 자금시장그룹 집행부행장보를, 우리신용정보 대표에 조수형 현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 집행부행장보를, 우리펀드서비스에 고영배 현 우리은행 신탁연금그룹 상무를 신규 선임했다.

우리카드 정원재 대표, 우리FIS 이동연 대표, 우리금융연구소 최광해 대표는 연임됐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