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건설사 4분기 실적 전망] 현대건설, 지난해 실적 둔화…올해 해외 수주 기대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1-10 09:31

증권업계, 지난해 영업이익 8980억~9420억원 예상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현대건설이 지난해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밑돌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올해 해외 수주가 실적을 이끌 것으로 전망됐다.

1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8980억~9420억원으로 추정한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예상치다. 매출은 16조9720억~17조2468억원, 당기순익은 5370억~5464억원으로 예상된다.

성정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지난해에도 중동 지역에서 추가 원가가 지속해서 발생, 해외 플랜트·토목에서 비용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대엔지니어링도 지난해 4분기 비용부담이 늘어나 800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해외 수주 확대 기대감으로 긍정적인 전망이 나온다. 해외현장 원가율 개선 기대도 이를 뒷받침한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해 현대건설은 건설사 중 유일하게 해외 신규 수주를 적극적으로 나선 만큼 올해도 이런 행보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카타르 LNG 등 굵직한 수주가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단, 최근 미국-이란간 갈등 대립으로 인해 이라크 내 현장이 지연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현대건설은 이라크에서 유정내 물 공급시설, 발전소 등 3개 프로젝트 공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올해 약 1만3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약 7000만호까지 합산한다면 2만호의 주택 공급 일정을 잡고 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