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건설사 4분기 실적 전망] 대림산업, 분양 호조 속 지난해 영업익 1조 클럽 기대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1-09 18:02

증권업계, 지난해 영업이익 1조210억~1조220억원 예상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대림산업이 분양 호조 등에 힘입어 지난해 영업이익 1조 클럽에 가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조210억~1조220억원으로 추정한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웃돈다. 매출은 9조4390억~9조6200억원, 당기순익은 7180억~7300억원으로 예상되고 있다.

성정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대림산업은 지난해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데 이는 분양 실적 호조에 기인한다”며 “지난해 대림산업 분양 물량은 2만4000가구로 2017~2018년 부진했던 분양 실적을 만회했다”고 내다봤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도 “대림산업 건설 부문은 향후에도 큰 투자 없이 캐시카우 역할을 할 것”이라며 “화학 부문은 성장확대를 통해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올해도 긍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주택 매출은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플랜트 수주에 대한 예측이 밝다.

성정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플랜트는 2018~2019년에 이어 올해 매출 1조2000억원을 달성해 전체 매출 10조원 돌파 가능성이 크다”며 “단, 지난해 실적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로 이익 감소가 불가피하지만, 내년에 다시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