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년사] 김형 대우건설 사장 "미래 먹거리 창출·시스템 경영으로 경쟁력 다지자"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20-01-02 10:32

2020년 대우건설 시무식 현장. 제공=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대우건설이 을지로 트윈타워에서 맞는 첫 시무식으로 2020년 각오를 다졌다.

대우건설은 2일 오전 김형닫기김형기사 모아보기 사장을 비롯한 全 집행임원들이 을지로 신사옥(트윈타워) 로비에서 출근길 임직원들을 맞이했다. 출근하는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떡이 들어 있는 복주머니를 나누어주는 행사를 벌였다. 악수를 통한 시무식은 일종의 스킨십 경영으로, 전 임직원과 함께 소통하며 사기를 진작하자는 의미로 지난해부터 실시됐다.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신년사에서 “지난해 대내외적인 어려운 환경 속에도 리뉴얼한 푸르지오 브랜드를 바탕으로 우수한 주택공급실적을 거두었고 해외에서는 국내 최초로 나이지리아 LNG 액화 플랜트 원청 수주를 확정하는 등 괄목할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하며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나아가 “올해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역량 강화를 통한 질적 성장과 미래 먹거리에 대한 성과 창출, 시스템 구축을 통한 경영 효율화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만들어 우리 스스로도 자부심을 가지고 외부에서도 쉽게 넘보지 못하는 강하고 존경받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각오를 다지자”고 밝혔다.

이날 2020년 대우건설 신입사원 입사식도 함께 개최됐다. 총 131명의 신입사원들이 대우건설인으로 첫 발을 내딛는 자리로 향후 40여일간의 교육기간을 통해 대우건설의 뉴비전과 중장기 전략 및 실무업무를 교육받고 현업에 배치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을지로 신사옥에서 열린 첫 시무식과 신입사원 입사식을 통해 ‘Build Together’라는 뉴비전에 맞추어 고객과 함께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성장하는 회사가 되는 희망의 한 해로 기록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