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아이오닉HEV 택시 2000대 싱가포르에 공급...'클린 모빌리티'로 동남아 공략 강화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6-24 10:0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싱가포르 싱가포르 최대 운수기업인 '컴포트 델로그'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HEV) 택시를 내년까지 총 2000대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친환경차·공유차량사업 등을 앞세워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전략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은 최근 싱가포르 출장길에 올라 컴포트 델로그 경영진을 만나서 지속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정의선 수석부회장, 양반셍 컴포트델그로그룹 사장, 테오혹셍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대표. (사진=현대차)

이번 계약을 통해 현대차는 컴포트 델로그에 올 연말까지 1500대의 아이오닉HEV를 공급한다. 나머지 500대는 내년 상반기까지 제공한다.

컴포트 델로그는 1970년 설립돼 현지 싱가포르 택시 1만2000대(전체 60%)를 보유한 최대 운수사업 그룹이다.

현대차는 지난 2007년부터 이 회사에 쏘나타, i40, i30 등을 판매해 왔다. 작년에는 처음으로 친환경차 아이오닉HEV 공급계약을 맺고 1200대를 공급했다. 현대차가 13년간 컴포트 델로그에 공급한 택시는 이번 계약 물량까지 포함해 총 2만6000대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공급 계약 체결로 싱가포르 시장에서 친환경 자동차를 선도하는 업체로 한층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싱가포르 정부가 관심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확대 정책과 맞물려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친환경차 시장 주도권을 쥐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운행되는 아이오닉HEV 택시.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한편 현대·기아차는 동남아 미래 모빌리티 시장 공략을 위한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동남아 카헤일링 업체 그랩에 2억7500만달러 지분 투자를 한데 이어, 인도 카헤일링 업체 올라에도 3억달러를 전략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