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현대차, 러시아 공유차량 시장 진출 "사업 혁신 박차"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5-30 17:3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스마트 모빌리티 솔류션 제공 업체' 전환을 통해 글로벌 사업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가 동남아, 인도, 중동에 이어 러시아 차량공유 시장에 진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러시아 첨단산업의 메카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와 차량 공유 스타트업 법인 신설을 위한 파트너십을 29일(현지시간) 체결했다.

현대차는 러시아의 실리콘밸리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 내에 ‘현대 모빌리티 랩’을 신설해 모바일 플랫폼을 개발한다.

올 하반기에는 차량 공유 서비스인 ‘현대 모빌리티’ 브랜드 런칭을 통해 러시아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현대 모빌리티는 ‘시승 → 자유 기간제 사용 → 정기 구독 → 구매’에 이르는 구매 전 사용 전반에 대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만큼 편리하게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현대차는 기존 딜러 센터의 시승 프로그램을 공유 서비스로 전환하여 원하는 시간만큼 차량 시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유 기간제 사용 및 정기 구독을 통해 일정 기간 차량이 필요한 고객들에게 맞춤형 공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손경수 현대차 러시아권역장(전무)은 “스콜코보 혁신 센터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완성차 업계 최초로 러시아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며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고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편안한 새로운 차량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변화와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빅토르 벡셀베르크 스콜코보 혁신센터장(왼쪽)과 손경수 현대차 러시아권역장.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