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한국문화 글로벌 확산 프로젝트 '시동'...현대차, 미국서 한국서예 작품전 개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6-12 12:15

한국 서예 2000년 총 망라한 90여 작품 전시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6월16일부터 9월29일까지 LA카운티미술관(이하 LACMA)에서 '선을 넘어서, 한국의 서예'展을 개최한다고 12일 알렸다.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번 전시는 현대자동차와 LACMA의 파트너십에 큰 획을 긋는 중요한 전시로서 현대자동차의 지원을 통해 한국 미술과 문화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면서 “한국 사회의 토대이자 미래가 될 한국 문화를 주제로 전세계 고객과 소통하고 지속적인 예술 분야 후원으로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차는 2015년 LACMA와 10년 장기 후원 파트너십을 맺고 '더 현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전시는 그 일환으로, 현대차가 한국미술 연구지원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된다.

선사시대부터 오늘날까지 2000년 한국 서예를 총 망라한 한지, 도자기, 금속판, 직물 등 다양한 매체로 구성된 90여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다음은 '선을 넘어서, 한국의 서예'展에 전시될 대표적인 작품들이다.

King Sejong the Great & The Scholars of The Hall of Worthies (Jiphyeonjeon), The Proper Sounds for the Instruction of the People, 1446, Korean, Ink, paper, each page 23.3 × 16.6 cm, Kansong Art Museum, Photo ⓒ Kansong Art Museum.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들이 편찬한 '훈민정음 해례본'.

Kim Jeonghui, Riding an elephant on Mt. Gonryun, 19th century, Korean, Ink on paper, Image (Overall dims unknown)133 × 43.5 cm, Collection of Kim Sejong.

▲추사 김정희, 곤륜기상(崑侖騎象).

Chun Kyungwoo, Light Calligraphy No2, 2004, Korean, chromogenic print. 100x130cm. [collection] (c) Chun Kyungwoo, photo courtesy of the artist.

▲천경우, '빛의 필적'.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