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해외 반격' 정의선 현대차, 글로벌COO 신설·닛산 출신 인재 수혈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4-19 08:5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수석부회장이 이끄는 현대자동차가 해외 실적 반등을 위해 글로벌 자율경영체제 완성도를 높인다.

현대차는 글로벌 사업 운영을 총괄하는 자리를 신설했다. 또한 이 자리에 판매 및 수익성 개선에 노하우를 가진 전문가를 경쟁사에서 영입했다. 호세 무뇨스 닛산 전사성과총괄이 그 주인공이다.

현대차는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와 미주권역담당을 신설하고 이 자리에 닛산 출신 호세 무뇨스 사장을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다음달 1일부터 현대차에 합류하게 되는 무뇨스 사장은 미국판매법인장과 북미권역본부장도 겸직하게 된다.

현대차 호세 무뇨스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진=현대차)

무뇨스 사장은 푸조·스트로엥 스페인, 대우자동차 이베리아법인, 토요타 유럽법인, 닛산 유럽·북미·중국 등에서 활약한 판매·마케팅 전문가다.

현대차는 무뇨스 사장이 현대차의 글로벌 사업 운영 및 수익성 등 실적 개선을 주도할 것에 기대를 걸고 있다.

우선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 미주 총괄 담당자로서 북미 판매 회복에 집중하게 된다.

이후 그는 현대차 글로벌 COO로서 전세계 판매 증대 및 운영개선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 사업전략 고도화 등을 주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또한 글로벌 현장 상황과 시장 동향,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들에 대해 최고 경영층에 직접 보고함으로써 신속한 의사결정과 사업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유연한 사업구조 구축에 기여하게 된다.

신임 호세 무뇨스 사장은 “매우 중요한 시기에 현대차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수익성 기반의 지속 성장 견인과 전체 공급망 관리, 딜러들과 상생 솔루션 모색 등 내가 가진 역량을 발휘해 현대차가 자동차와 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호세 무뇨스는 인상적인 성과를 냈으며, 현대자동차 사업 전반의 비전과 동기부여에 기여할 검증된 리더”라며 “수십 년에 걸친 자동차 및 기술에 대한 경험은 현대자동차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역할을 맡기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6월 북미·유럽·인도 등 주요 시장에 각각 권역본부를 설립해 해외 자율경영체제를 구축한 바 있다. 현장 트렌드를 발빠르게 파악하고 이를 위한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가 지난 몇년간 해외 실적 부진에 빠진 이유가 이러한 시스템이 부재했다는 반성에서 나온 조치였다. 이번 영입을 통해 자율경영체제는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