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별세 소식, 당시 퇴직금만 800억 가까이…"사망 전 별장 거주"

서인경

inkyung@

기사입력 : 2019-04-08 21:31 최종수정 : 2019-04-08 23:08

(사진: JTBC)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한진그룹 수장 조양호닫기조양호기사 모아보기가 숨을 거뒀다.

8일(국내시간) 다수의 언론들은 이날 오전 0시 15분께 미국 LA의 현지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조양호 회장이 호흡곤란이 동반되는 폐손상 질환을 앓던 중 가족들의 품 안에서 눈을 감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조 회장은 지난해 대한항공 경영직 연임에 실패해 임원진들과 함께 LA 뉴포트비치 별장으로 거처를 옮긴 뒤 이에 대한 대책 논의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MBC에 따르면 퇴임 전 조 회장의 6개월치 급여 합산은 약 20억 원가량으로 그가 임원으로 재직한 기한 약 39년을 규정대로 단순 계산할 경우 약 780억에 이르는 퇴직금을 수령하는 것으로 전해져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이후 그는 연임 실패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고자 측근들과 지난 2008년 약 67억 원에 매매한 크리스털 코브 주립공원 인근의 별장으로 거처를 옮겼으나 직후부터 갑작스럽게 건강이 악화돼 치료를 받던 중 결국 이날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망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인경 기자 inkyu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