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용진 부회장, '1년새 반토막' 이마트 주식 14만주 매입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4-05 19:06

소유지분율 10% 돌파...국민연금 넘어서
"대주주 책임 경영 차원서 매입 결정"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주식 14만주를 매입해 총 지분율이 10%를 넘어섰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용진 부회장은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8일까지 7차례 장내매수를 통해 이마트 주식 14만주를 매입한다. 취득단가는 17만원대로 매입금액은 약 241억원에 달한다.

이번 주식 매입으로 이마트의 발행주식총수 대비 정 부회장의 소유비율은 기존 9.83%(274만주)에서 10.33%(288만주)로 0.5%포인트 높아진다. 정 부회장을 제외한 이마트의 주요 주주는 지난 4일 기준 정 부회장의 모친인 이명희 회장(지분율 18.22%)과 국민연금(10.10%)이다.

이마트는 정 부회장의 주식 매입과 관련해 "최근 이마트 주가 하락에 따른 대주주의 책임 경영 차원에서 주식 매입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이마트 주가는 지난해 3월2일 32만3500원 대비 이날 종가 17만1500원으로 47%의 하락률을 보였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