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만화가 카광, 노인 BJ에 수위 지나친 장난전화 "묘지에 침 뱉겠다"…영정사진 조작도 했다

서인경

inkyung@

기사입력 : 2019-01-28 18:11 최종수정 : 2019-01-28 18:37

(사진: 유튜브)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만화가 카광(이상일)의 지난 과오가 모두 들통난 가운데 노인 BJ를 상대로 지나친 수위의 장난전화를 한 사건에 대해서도 사죄하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27일 만화가 카광은 자신의 블로그에 "어린 시절 모든 악행과 책임을 통감하고 일체 활동은 영구히 중단하겠다. 피해자분들께 개별적으로 연락해 사과드리며, 피해 복구에 힘쓰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그의 과거 만행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자 책임을 지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카광은 '리벤지 포르노' 피해를 당한 여성을 주제로 만화를 그린 뒤 피해 여성 중 한 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자 "나한테 XXX"라며 언어적 성희롱을 범했다. 특히 그는 부친과 다투는 장면을 생중계하다 칼로 자신의 손목을 긋기도 했다.

카광의 만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다. 그는 한 노인 BJ의 부인이 위독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개인방송 도중 장난전화를 걸어 "빨리 죽으시고 제가 묘지에 침 뱉어 드릴게요", "안락사 시켜드려요?" 등의 망언까지 솓아냈다.

노인 BJ는 "그런 소리 하면 못쓴다. 착한 사람들은 말 함부로 하는거 아니다. 전화 줘서 감사하다"라고 대답했지만, 카광은 일반인의 영정사진을 조작해와 해당 BJ의 방송국 게시판에 올리는 등의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

이번 사태가 발발된 직후 한 누리꾼이 노인 BJ 사건을 언급하며 "이 얘기는 왜 빼먹으셨냐"라고 묻자 카광은 "직접 찾아 뵙고 사과드리겠습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댓글을 달며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만화가 카광의 사과글과 영구 활동 중지 선언에도 불구하고 직접적인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인경 기자 inkyu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