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30대 그룹 중 일자리 창출 1위 CJ…반도체 파워 SK·삼성 2·3위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11-15 10:4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CJ가 최근 1년간 일자리를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집계됐다. 또 반도체 슈퍼호황으로 최대 실적을 달성 중인 SK와 삼성이 그 뒤를 이었다.

1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에서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전년도와 통계 비교가 가능한 267개사의 지난 9월 말 기준 고용 인원은 총 98만 4901명으로, 1년 전보다 1만 1187명(1.1%) 늘어났다.

일자리 창출을 가장 많이 늘린 그룹은 CJ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분기 말 현재 2만 6555명으로, 1년 사이에 무려 5849명(28.2%)이나 증가했다

SK(5239명, 9.4%)와 삼성(4980명, 2.6%)이 2, 3위를 차지했고, 유통그룹인 롯데(377명, 5.0%)와 현대백화점(1484명, 14.7%)도 직원 수가 비교적 큰 폭으로 늘었다.

반면 금호아시아나는 금호타이어가 계열 분리된 탓에 같은 기간 1만 3929명에서 5053명(36.3%)이나 감소한 8876명으로 쪼그라들었다. 현대중공업(1668명, 5.5%), GS(1644명, 6.6%), 두산(1255명, 7.5%) 등도 1000명 이상 줄었다.

개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1년 만에 직원 수를 3187명(3.2%)이나 늘려 1위를 차지했다. CJ프레시웨이(333명, 89.5%)와 SK하이닉스(2611명, 11.2%)가 그 뒤를 이었다.

30대 그룹의 정규직은 1만 5427명(1.7%) 늘어난 92만 6502명이었고, 비정규직은 5만 8399명으로 1년 전보다 4240명(6.8%) 줄어 대기업에서 고용의 질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30대 그룹의 올 3분기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은 933조 3308억원과 99조 21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1%, 19.0% 증가했다.

그러나 반도체 특수를 누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0조 7760억원에서 46조 8042억원으로 오히려 7.8%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