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생명, 소액암·재진단암 등 보장 극대화한 암보험 신상품 출시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8-07 09:42

한화생명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 8일부터 판매

△사진=한화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한화생명이 소액암과 재진단암, 고액암까지 보장을 극대화 한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을 8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같은 암이라도 손해율이 높아서 발병 부위와 횟수에 따라 보장이 축소되었던 급부를 대폭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암보장 강화에 대한 고객 니즈가 큰 암보험 시장에 위험률 관리 노하우가 뛰어난 대형 생보사가 뛰어 든 것이다.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은 기존에 소액암으로 분류하여 일반암에 비해 10%만 보장하던 유방암, 전립선암, 여성생식기암, 직·결장암, 갑상선암(초기 제외)을 최대 3000만 원까지 일반암과 동일하게 보장한다. 보장기간 100세까지 비갱신형으로 가입해도 40세 기준으로 남성 5만 원대, 여성 3만 원대로 가입할 수 있어 가격 면에서도 합리적이다.

재발여부에 관계없이 암 진단자금을 보장받고 싶은 고객이라면, ‘재진단암보장특약’을 통해 보장을 확대할 수 있다. 첫 번째 암 진단 2년 후부터, 재진단 암(새로운 원발암, 재발암, 전이암, 잔존암 포함)이 발생하면 계속해서 횟수 제한 없이 가입금액만큼 보장한다.

위암, 폐암, 간암 등 치료비가 큰 고액암은 관련 특약으로 보장을 강화했다. 한화생명의 최근 5년간 통계에 따르면, 암보험금의 건당 지급금액은 1500만 원대로 실제 암치료비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급건수가 많은 위암(3위), 폐암(4위), 간암(5위)은 치료비가 많이 드는 암인데도 보장금액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은 이에 착안하여 폐암 및 후두암, 위암 및 식도암, 간암 및 췌장암, 뼈뇌 및 백혈병 관련 암은 2000만 원을 추가로 보장하는 특약도 탑재했다.

또한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은 고객의 납입 여력에 맞게 다양하게 설계할 수 있도록 보장형태도 다양화 했다. 순수형 및 만기환급형, 갱신형 및 비갱신형, 80세 및 100세 만기 등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다.

한화생명 최성균 상품개발팀장은 “암은 발병률이 높고 치료비도 고액임에도 보장금액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은 암진단자금의 보장금액, 범위, 기간 면에서 최적의 상품으로 360도 빈틈없이 밀착 보장하는 보험”이라고 강조했다.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60세다. 40세 기준으로 주계약(가입금액 1000만 원, 비갱신형 100세 만기, 20년납, 순수형) 가입시 남성 5만3200원, 여성 3만6400원이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