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가상통화 자금세탁 방지…입출금 1일 1000만원 이상 등 의심 보고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1-23 10:47 최종수정 : 2018-01-23 17:58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위원회는 오는 30일부터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마련한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은 가상통화 거래와 관련 자금세탁으로 의심할 수 있는 금융거래 유형을 제시했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구체적으로 이용자가 가상통화 거래를 위해 1일 1000만원 이상 또는 7일간 2000만원 이상 자금을 입출금하는 경우 자금세탁으로 의심할 수 있는 금융거래 유형에 해당된다"며 "은행들은 합당한 근거가 있는 경우 이를 의심거래로 FIU에 적극 보고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용자가 법인이나 단체인 경우 해당 법인과 단체의 가상통화 거래를 위한 입출금 거래도 자금세탁으로 의심할 수 있는 금융거래 유형에 해당된다.

가상통화 취급업소가 신원확인 정보 제공을 거부하는 경우 은행 등 금융회사는 계좌서비스 제공을 거절해야 한다.

가상통화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 중 의심거래 보고 유형 / 자료= 금융위원회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