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지원 거래소 이사장 “거래수수료 편중 탈피…인덱스 사업 강화”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12-21 17:01 최종수정 : 2017-12-21 22:45

“코스피 획일화 구조 변화·코스닥 독립성 강화”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자료=한국거래소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정지원닫기정지원기사 모아보기 한국거래소(KRX) 이사장은 21일 “거래수수료에 편중된 수익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사업 다각화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21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중앙청산소(CCP) 등 장외파생상품 서비스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고부가가치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시장정보와 인덱스 사업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내년 거래소는 시장별 특성에 부합하는 시장 본연의 기능 강화와 거래수수료에 편중된 사업 다각화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우선 자본시장 본연의 기능이 충실히 수행될 수 있도록 코스피, 코스닥, 파생상품 등 시장별 특성에 맞는 발전방안을 마련·추진한다.

그는 “코스닥 시장은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지배구조를 개편하고 혁신기업의 진입요건을 정비해 모험자본시장으로서의 투자 매력도를 높여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을 지원하겠다”며 “코스피 시장은 획일화된 주문주도형 시장 구조에서 벗어나 거래 활성화와 시장 신뢰도 제고라는 두 가지 목표를 함께 추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파생상품시장은 금리·외환 파생상품을 확충하는 등 기관투자자의 위험관리 수요를 충족시키고, 글로벌 투자자의 시장 접근성을 제고해 기관 중심의 건전한 위험관리시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