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수출입은행 "우리기업 해외법인 성장성 지표 3년 연속 하락"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7-11-15 15:18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우리나라 기업들의 해외 현지법인 성장성 지표가 3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입은행은 15일 국내 기업 해외법인 6255개사가 지난해 총매출액 6422억달러, 영업이익 159억달러, 당기순이익 90억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5년 경영실적과 비교하면 수익성은 마이너스(-)0.6%에서 1.4%로 개선된 반면, 성장성은 6766억달러에서 6422억달러로 2014년 이후 3년 연속 하락한 수치다.

법인당 평균 매출액은 전년대비 소폭 하락한 1억 달러로 성장세는 다소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51.7%)과 도소매업(41.2%)이 전체 매출액의 92.9%를 차지했으며, 국가별로는 중국(30.0%)과 미국(22.2%)이 전체 매출액의 과반수(52.2%) 이상을 차지했다.

법인당 평균 당기순이익은 전년 70만달러 손실에서 150만 달러로 흑자전환해 수익성이 다소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률은 2.5%를 기록하며 전년(2.4%) 수준을 유지하였으며, 광업과 건설업의 당기순손실 규모 감소에 따라 전체 당기순이익률은 전년대비 2.0%포인트 상승한 1.4%를 기록했다.

특히 광업은 국제원자재 가격 하락세 둔화로 순손실 규모가 전년 108억 달러에서 2016년 33억 달러로 감소했다.

중국에선 자동차 업종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전자제품 업종의 영업 호조로 전년대비 양호한 순이익율(3.9%)을 시현했다.

현지법인들의 재무안전성은 대체로 전년 수준으로 무난한 것으로 분석됐다. 부채비율 166.7%, 유동비율 134.2%, 차입금의존도 30.2%로 모두 전년대비 비슷한 수준이다.

모기업의 투자수익, 무역수지에 대한 해외직접투자의 기여도는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접투자의 투자수익률은 6.2%를 기록, 전년(2.2%) 보다 개선됐으며, 총 투자수익은 115억 달러로 한국 투자자에 총 41억달러의 배당금이 지급됐다.

현지법인에 대한 모기업의 순수출액은 1159억달러로 전년(1123억달러) 대비 소폭 증가했으나, 무역수지 개선효과(순수출액/투자잔액)는 현지법인의 현지화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66.2%) 대비 감소한 62.8%를 기록했다.

수은 관계자는 "과거 글로벌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현지법인의 성장성은 위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반도체 등 전자부품업종 영업 호조, 원자재 가격 회복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나아지는 등 영업환경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향후 해외투자로 인해 투자수익이 증가하고 무역수지 효과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이날 발표한 현지법인의 경영실적 자료 등을 담은 '2016 회계연도 해외직접투자 경영분석' 책자를 이달말 발간할 예정이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