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2018 싼타페’ 판매 시작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7-02-06 12:54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현대자동차는 6일 사양 조정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상품성을 강화한 ‘2018 싼타페’의 판매를 시작했다,

2018 싼타페는 우선 합리적 가격에 고객 선호 사양을 대거 포함시킨 신규 트림 ‘밸류 플러스(Value Plus)’를 추가해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여기에 디자인을 차별화하고 최신 안전 및 편의사양을 탑재해 상품성을 크게 높인 ‘원밀리언(1Million) 모델’을 기존 1개에서 3개 트림으로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트림별로 보면 기존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삭제하는 대신 새롭게 ‘밸류 플러스’ 트림을 추가했다. 밸류 플러스는 그간 상위 트림 또는 선택 사양으로만 적용됐던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전후방 주차보조 시스템(PAS) ▲8인치 내비게이션(후방 카메라 포함)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등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됐다.

기존 주요 트림에 사양을 추가하면서도 가격을 인하 또는 동결해 가격 경쟁력을 더욱 높였다. (R 2.0 모델 기준) 엔트리급 트림인 스마트와 프리미엄 트림에 각각 오토라이트 시스템과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PAS)을 추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인하·동결했고,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은 사양가치를 높여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현대자동차는 ‘2018 싼타페’의 판매 가격을 ▲R2.0 모델이 2795만~3295만원 ▲R2.2 모델이 3485만원으로 책정,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과 함께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