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추석 연휴 최적의 귀성 시간은?” SKT ‘T맵’, 11일 오전 11시 이전 또는 12일 오후 4시 이후 추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9-09 09:01

서울-부산 귀경길 추석 당일 13일 8시간 50분 예상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KT가 이번 추석 연휴 9월 11일부터 15일까지 주요 고속도로의 일·시간대별 소요시간을 예상한 결과,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11 오전 11시 이전이나 12 오후 4시 이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SKT는 지난 5년간 ‘T’ 이용자들의 교통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상·하행선 모두 13일이 역귀성 차량과 나들이객까지 몰리며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했다.

▲ 추석연휴 서울-부산·광주 구간 고속도로 정체 예상도. /사진=SKT

서울-부산 구간 귀성길은 13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 오전 11시 최고조에 달해, 11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 8시간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광주 구간의 귀성길 정체는 11일 오후 2시부터 저녁 8시까지 12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이어지고, 11일 오후 4시에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귀경길은 13일 오전 8시에서 오후 9시까지, 14일 오전 8시에서 오후 10시까지 교통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에서 13일 오후1시에 서울로 출발할 경우 평소 동시간대 평균 소요 시간 대비 3시간20분이 더 걸리는 8시간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다.

광주에서 14일 오후 2시에 서울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7시간10분으로 예측되며, 이는 평소보다 2시간40분이 더 걸리는 것이다.

추석 당일 13일의 귀성길 주요 고속도로의 주요 정체구간과 시간을 예측한 결과, 경부고속도로는 오전11시에서 오후7시 사이 ▲한남IC-양재IC ▲죽전 휴게소-영동1터널 ▲칠곡물류IC-언양 휴게소 ▲양산IC-부산TG 200km에 걸쳐 평균속도 50km/h 미만의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창JC-월곶JC ▲안산JC-부곡IC ▲신갈JC-강천터널 ▲원주IC-평창IC 80km에 걸쳐 정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통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측되는 추석 당일 13일의 귀경길의 경우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180km에 걸쳐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비슷한 시간대 120km에 걸쳐, 영동고속도로는 83km에 걸쳐 정체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SKT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T’ 이용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전용 서버를 확보하면서, 사전 테스트와 교통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등에 만전을 기해 ‘T맵’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추석 연휴를 맞아 운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의 고속도로 출구 유도선을 각기 다른 컬러로 적용해, 운전자들이 출구를 헷갈리지 않게 가시성을 높였다.

또한 SKT는 이번 추석을 맞아 ‘T맵주차를 통해 추석 연휴 무료로 개방되는 전국 13000여개소의 공공 주차장을 안내해, 고객들이 명절기간 보다 편리한 주차를 할 수 있게 도울 예정이다.

‘T맵주차앱은 플레이 스토어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고객들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 검색 시, 목적지 인근의 무료 개방 공공 주차장이 자동으로 앱 디스플레이에 표시된다.

장유성 SKT Mobility사업단장은 실 사용자 1230만을 돌파해, 명실상부한 국민 내비가 된 ‘T맵’을 통해 모든 운전자들이 추석 연휴에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향을 다녀오실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T맵’은 국민 내비에 걸맞게 온 국민이 안전운전을 실천할 수 있게 앞장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