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두 번째 인생] 장년 고용 정책으로 100세 시대 준비하는 칠레

김민정 기자

minj@

기사입력 : 2019-08-09 10:49

이미지 확대보기
[WM국 김민정 기자]
전 세계 어느 나라든 고령화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듯 칠레 역시 출산율은 1.45명으로 계속 감소하는 반면 기대수명은 20년 동안 20세 이상 높아지며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는 나라 중 하나다.

국민소득 2만달러로 남미에서 비교적 정치경제가 안정적인 나라로 꼽히는 칠레. 그만큼 고령화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되고 있을까.

2050년 고령 사회로 접어드는 칠레

칠레의 고령화는 현재 빠르게 진행 중이다. UN의 기준에 따르면 65세 이상 인구 비율에 따라 7% 이상은 고령화 사회, 14% 이상은 고령 사회, 그리고 20% 이상은 초고령 사회로 분류되는데, 칠레는 2011년에 이미 9.3%에 이르며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다. 또 2050년까지 고령인구 비율이 14%를 넘겨 본격 고령 사회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5년 기준, 칠레의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전체 인구의 10.4%로 총 185만명을 기록했으나, 2025년에는 고령인구 비율이 14.3%까지 상승해 고령인구가 273만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때문에 칠레에서도 고령화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그 중에서도 노인계층의 소득 불균형과 빈곤이 주요 난제다. 칠레의 법정 연금수령 연령은 남성 65세, 여성 60세다.

2015년 칠레 사회개발부의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칠레의 60세 이상 노인 중 소득 빈곤층에 속하는 비율은 6.6%이며 건강, 주거 및 직장, 교육 및 사회 복지 정도를 다각적을 분석했을 때는 18.4%가 빈곤층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급격한 노인 부양 비율 감소가 예상되는 가운데, 노인 한 명을 부양해야 하는 생산 인구가 올해 6명에서 2050년 3명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미지 확대보기
중장년 고용을 정책적으로 장려

하지만 칠레는 중장년 취업이 활발한 나라로, 퇴직 후에도 남성은 4.4년, 여성의 경우 10.4년 정도 더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칠레에서는 60세 이상의 고령인구 중 28.7%가 노동에 참여하고 있으며, 고령인구의 평균 월 급여는 44만 1,825칠레페소(약 714달러) 정도다.

이처럼 갈수록 젊고 건강해지는 장년 고용을 장려하기 위해 칠레정부는 65세 이상 근로자에겐 일반 근로자보다 더 낮은 최저임금을 책정하고 있다.

2014년을 기준으로 18세~65세 그룹에는 22만 5,000칠레페소(약 330달러)가, 65세 이상과 18세 미만 근로자에게는 일반 최저임금보다 낮은 17만 9,912칠레페소(약 264달러)를 지급한다. 자칫 불평등 정책이라는 비판이 있을 수 있으나 칠레에서는 정년(65세)과 동시에 연금을 받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국가에서 운영하는 사회개발부와 노동복지센터에서는 장년들의 새로운 출발을 후원하기 위한, 재취업에 도움이 될 만한 다양한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물론 아주 기본적이고 세분화된 단순 교육들이지만, 은퇴자들의 취업 경쟁력을 키움으로써 개인에게는 참여의식 증대를 통한 정신적 정서적 또 경제적 안정을, 사회적으로는 발생할 수 있는 사회 문제들과 비용에 대한 부담 감소를, 국가적으로는 인력자원의 효율적인 활용과 노인부양 부담을 경감시키는 효과를 톡톡히 얻고 있다.

※ 본 기사는 한국금융신문에서 발행하는 '재테크 전문 매거진<웰스매니지먼트 8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민정 기자 min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