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시중은행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최고 4.67%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04-17 09:35

잔액 코픽스 0.03%p 상승 연동…신규도 0.05%p 올라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잔액기준 코픽스(COFIX, 자금조달비용지수)가 7개월째 오르면서 이에 연동된 은행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상승하고 있다. 시중은행 중 최고 금리가 4.67% 즈음에 이른 곳도 있다.

17일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NH농협 등 5개 은행에 따르면, 이날부터 잔액 코픽스와 연동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일제히 상승했다.

전국은행연합회는 3월 잔액 기준 코픽스(COFIX)가 지난 2월보다 0.03% 포인트 오른 1.78%라고 지난 16일 공시했는데 은행들이 오늘부터 이를 반영한 것이다.

KB국민은행 잔액기준 코픽스 주담보 금리는 17일부터 3.47~4.67%로 올랐다. 신한은행도 잔액기준 코픽스 주담보 금리가 3.08~4.43%로 조정됐다.

우리은행 잔액 코피스 연동 대출금리 역시 같은 기간 3.18~4.18%로 올랐다. 농협은행의 경우 최소 기준으로는 2%대를 유지했지만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가 최고 4.53%까지 올랐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은행채 등 시장금리 상승으로 3월 1.82%로 집계, 전월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KEB하나은행의 경우 6개월물 금융채 변동을 기준으로 삼아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신규, 잔액 코픽스 기준 모두 3.038~4.238%에서 3.036%~4.236%로 0.002%포인트 감소했다.

KB국민은행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주담보 금리는 3.31~4.51%에서 3.36~4.56%로 코픽스 상승 폭만큼 올랐다. 신한은행도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주담보 금리가 3.12~4.47%에서 3.17~4.52%로 조정됐다.

우리은행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피스 연동 대출금리 역시 같은 기간 3.17~4.17%에서 3.22~4.22%로 올랐다. 농협은행의 경우 2.90~4.52%에서 2.95~4.57%까지 올랐다.

주요 은행들은 매달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정할 때 지표가 되는 코픽스 변동에 가산금리를 붙여 결정한다.

은행들의 가산금리는 은행의 업무원가, 법적비용, 위험프리미엄 등 다양한 요소로 구성되며 신용등급 별 예상 손실률 변화, 자금조달 금리 등락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신규 코픽스는 월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돼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하게 반영된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상대적으로 서서히 반영된다.

은행연합회는 "코픽스 연동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코픽스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