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메리츠증권, '주식 매도자금 바로출금 서비스' 가동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3-10-25 16:20

2영업일 기준 초단기 대출성 상품…연 4.65% 이자율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자료제공= 메리츠증권

자료제공= 메리츠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메리츠증권(대표이사 최희문닫기최희문기사 모아보기)이 주식 매도 후 2영업일이 지나야 현금 인출 및 이체가 가능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매도자금 바로출금 서비스'를 가동하고 있다.

2023년 6월부터 시행 중인 메리츠증권의 '매도자금 바로출금 서비스'는 ‘매도자금담보대출’ 방식이 적용된 비대면 전용 종합 투자계좌 Super365 계좌 전용 서비스다.

고객이 메리츠증권과 바로출금 서비스 약정을 맺고, 주식 매도 결제 대금을 담보로 최대 98% 자금을 융자하는 방식이다.

미리 자금을 빌려 쓰는 만큼 2영업일에 대한 이자(연 4.65%)가 책정되며, 5000만원 한도 내에서 즉시 출금이 가능하다. 미리 받은 대출금은 주식 매도 대금 결제일에 자동 상환된다.

주식을 담보로 하여 담보 하락 시 반대매매 등 담보 처분 위험이 있는 ‘주식담보대출’과는 달리 초단기 대출성 상품으로 담보관리 및 반대매매 등의 대상이 아니라는 게 장점이다.

메리츠증권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에서 최초 1회 약정 신청을 하면 이체 출금 시 계좌의 출금가능금액 초과분에 대한 금액만큼 매도자금 내에서 대출이 자동으로 실행된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처음 주식 계좌를 만들어 투자하는 주식 입문자들의 경우 매도 후 2영업일이 지나서야 현금화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몰라 급하게 자금이 필요할 때 낭패를 보는 경우도 있었다”며 “Super365 계좌를 사용하고 있는 고객들도 이제 바로출금 서비스로 주식 매도 후 투자자금을 이전보다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