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기아, 1970년대 대표 모델 삼발이·브리사 복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8-21 09:3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대표 송호성닫기송호성기사 모아보기)가 'T-600'과 '브리사' 복원 차량을 통해 브랜드 헤리티지를 돌아본다고 21일 밝혔다. 이날부터 내년 5월까지 서울 압구정 Kia360에서 복원 모델을 전시한다.

기아 T-600(왼쪽)과 브리사 복원모델. 사진제공=기아.

기아 T-600(왼쪽)과 브리사 복원모델. 사진제공=기아.

이미지 확대보기


기아는 1944년 자전거 부품 제조사 경성정공으로 시작했다. 이후 삼륜 자동차를 만들며 본격적으로 자동차 제조사로 성장하는 데 발판을 마련했다.

삼륜차 T-600은 1969년 일본 동양공업(마쓰다)과 기술 협력으로 생산했다. 당시 '삼발이'라고 불리며 좁은 골목길이나 산동네에서 연탄, 쌀 배달 등에 쓰였다. 국내 자동차 산업사에서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8년 국가등록 문화재로 등록되기도 했다.

승용차 브리사는 1974년 출시됐다. 마쓰다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지만, 부품 국산화 노력으로 2년 만에 국산화율 90%를 달성했다. 과거 석유파동 당시 경제성으로 주목받은 모델이다.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주인공이 운행한 택시 모델로 다시 주목받았다.

기아는 연구소에 보관하던 두 모델을 바탕으로 과거 사진, 출시 카탈로그 등을 참고해 내·외장 복원 작업을 실시했다.

이밖에도 전시장엔 스포티지·K5·EV9 등 대표모델과 회사 헤리티지를 전할 수 있는 여러 디지털 콘텐츠도 마련된다.

관람은 예약없이 가능하며, 해설 투어는 현장 신청할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79년이라는 시간 동안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해 온 여정을 되돌아보고 그 의미를 되새기고자 이번 헤리티지 전시를 준비했다”라며, “기아의 독자적인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헤리티지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압구정 Kia360.

서울 압구정 Kia360.

이미지 확대보기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