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파리지앵도 반했다”…일본·북미 이어 프랑스서 영토 넓히는 K웹툰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7-14 12:53 최종수정 : 2023-07-14 13:48

프랑스 디지털 만화 인지도↑…현지 출판사 시장 진입 활발
네이버웹툰 현지 창작자 발굴 주력…도전만화·공모전 진행
카카오픽코마 올해 프랑스 만화 행사서 첫 단독 부스 운영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지난해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2022 어메이징 페스티벌'에서 운영된 네이버웹툰 부스 현장 사진. / 사진제공=네이버웹툰

지난해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2022 어메이징 페스티벌'에서 운영된 네이버웹툰 부스 현장 사진. / 사진제공=네이버웹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해외에서 국내 웹툰의 확장세가 심상치 않다. 특히 일본, 북미와 함께 글로벌 주요 만화시장으로 꼽히는 프랑스가 K웹툰의 새 격전지로 떠오르며 국내 웹툰 업체들이 앞다퉈 영역을 넓히고 있다.

프랑스는 국가에서 만화를 ‘제9의 예술’로 여기고 육성한 곳으로, 유럽 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만화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도시 규모에 상관없이 매주 주말 한 건 이상의 만화 축제가 열릴 정도로 만화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 프랑스 5대 국제 문화 행사로 꼽히는 ‘앙굴렘 국제 만화 축제’는 유럽 내 최고 만화 축제로, 만화 업계에서 칸 영화제라고 불린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2021년 프랑스 만화 시장 규모는 2억9800만달러(약 3600억원)에 달한다. 또 매년 3~4%씩 성장해 오는 2025년에는 3억4600만달러(약 4200억원)로 증가할 전망이다.

최근 몇 년 사이 애니메이션이나 출판 만화 위주인 프랑스에서도 디지털 만화가 떠오르고 있다. 미래 성장성과 IP 확장성이 주목받으며 글로벌 웹툰 시장 규모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자 프랑스 현지 업체들도 디지털 만화 시장에 뛰어드는 모습이다.

디즈니코믹스를 잡지로 판매하고 있는 프랑스의 유니크 헤리티지도 최근 ‘덕툰’이라는 구독형 웹툰 플랫폼을 통해 만화를 세로 스크롤 형식으로 제공하기 시작했다.

사진=네이버웹툰 프랑스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네이버웹툰 프랑스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국내 대표 웹툰 플랫폼인 네이버웹툰과 카카오픽코마도 일찍이부터 프랑스 시장에 발을 들였다.

네이버웹툰은 지난 2019년 국내 웹툰 플랫폼 중 처음으로 유럽 만화시장에 문을 두드렸다. 한국 웹툰을 프랑스어로 번역해 연재하는 것을 시작으로 현재는 한국 웹툰과 프랑스 현지 작가들의 웹툰을 함께 서비스하고 있다. 최근에는 도전만화 플랫폼 ‘캔버스’와 공모전을 통해 현지 창작자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현지 출판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단행본 판매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프랑스 출판사 미쉘라퐁과 협업해 8개 인기 웹툰을 단행본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프랑스의 경우 출판문화가 여전히 강세라 현지 출판사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독자들이 웹툰을 간행본으로 보고 온라인으로 찾아오도록 하고 있다"며 "웹툰 시장이 커지면서 현지 출판사들도 몇 해 전부터 꾸준히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 데이터닷에이아이에 따르면 올 1월부터 이달 1일까지 네이버웹툰은 프랑스 웹툰·만화 시장에서 매출 부문, 활성 이용자 부문 모두 1위다. 각각 전체의 47%, 72%를 차지할 정도로 저변을 넓혔다.

얼마 전에는 파리 핵심 지역에 대규모 옥외광고를 걸어 웹툰 알리기에 나섰다.

파리 중심부에 있는 오페라 역 승강장을 네이버웹툰 대표작 ‘화산귀환’으로 전면 도배했다. 네이버웹툰은 광고에 “위에서 아래로 읽을 수 있는데 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읽나요”라는 문구를 담기도 했다. 이때 모든 광고 문구는 90도 틀어 작성해 웹툰 세로 스크롤 방식을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게 했다.

이외에도 지하철 역사 내 스크린 370여개와 시내 대형 서점에 광고를 걸고 웹툰 홍보를 진행했다.

카카오픽코마는 올해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만화 행사인 '어메이징 페스티벌'에서 첫 단독 부스를 낸다. / 사진=2023 재팬 엑스포 홈페이지 갈무리

카카오픽코마는 올해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만화 행사인 '어메이징 페스티벌'에서 첫 단독 부스를 낸다. / 사진=2023 재팬 엑스포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는 일본 만화가 강세를 보이는 프랑스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일본 자회사인 카카오픽코마를 통해 지난 2021년 9월 픽코마 유럽 법인을 설립, 프랑스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 3월부터 정식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는데, 1년 만에 이용자 100만명 확보에 성공하며 시장에 안착했다. 프랑스 현지 출판사인 델쿠르와 협업해 픽코마 인기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 시리즈를 단행본으로 출판해 120만부 이상 판매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카카오픽코마는 현재 한국 웹툰과 일본 웹툰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으며, 현지 창작자와 협업을 늘려갈 계획이다.

이달 13일부터 16일까지 파리에서 열리는 '2023 재팬 엑스포'에는 오피셜 파트너로서 첫 단독 부스를 낸다. 픽코마에서 연재 중 웹툰을 소개하고 다양한 체험형 행사, 현지 업계 관계자와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이달 4~6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한 '2023 K-스토리&코믹스 인 유럽' 현장 사진. /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이달 4~6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한 '2023 K-스토리&코믹스 인 유럽' 현장 사진. /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이미지 확대보기
국내 중소 콘텐츠 기업들도 프랑스 시장 진입을 시도 중이다. 이달 4일부터 6일까지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파리에서 열린 '2023 K-스토리&코믹스 인 유럽'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행사에는 국내 만화·웹툰·스토리 기업 총 15곳이 참가했는데, 3일간 300여 건의 수출 상담이 이뤄졌으며 총 527만 달러 규모의 계약액을 모았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