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중국 1톤 전기트럭 BYD T4K, 포터EV 자리 넘보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4-14 16:5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국내 1톤 전기트럭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중국 비야디(BYD) 'T4K(티포케이)'는 제원상 성능과 상품성만큼은 현대차 포터2EV와 기아 봉고3EV를 능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보조금도 받을 수 있는 만큼 최대로 받으며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BYD T4K.

BYD T4K.

이미지 확대보기


T4K는 전장x전폭x전고가 5310x1770x2100mm다. 포터EV와 비교하면 전장이 205mm 길고, 폭은 30mm 넓고, 높이는 130mm 높다. 적재함 크기도 TK4(2910x1670x360)가 포터EV(2860x1630x355)보다 크다.

배터리 용량은 T4K가 82kWh로, 48.6kWh급을 장착한 포터EV와 차이가 크다. 포터EV는 디젤 모델을 기반으로 개발돼 많은 배터리를 실을 수 없는 한계로 보인다.

1회충전시 주행가능거리는 246km로 국내 인증받았다. 포터2(211km)보다 낫지만 배터리 용량만큼 차이를 내지 못했다. TK4는 LFP(리튬인산철) 배터리를, 포터EV는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를 사용한다. LFP 특성상 겨울철 에너지효율이 감소하지만, 정작 T4K의 저온 주행거리는 209km로 18% 줄어든다. 22% 줄어드는 173km인 포터EV가 감소폭이 더 크다.

자료=현대차, GS글로벌, 환경부.

자료=현대차, GS글로벌, 환경부.



편의기능도 T4K가 한 수 위다. GS글로벌이 운영하는 T4K 홈페이지 가격표를 살펴보면 차량의 옵션 구성 순서가 포터EV와 거의 일치해 비교하기 편하다. 회사측에서도 포터EV가 장악한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모델이라고 보는 듯하다.

T4K는 포터EV가 장착한 사양을 대부분 가지고 있다. 여기에 12.8인치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포터EV 10.25인치), 실내외 V2L, 전자식룸미러, 무선 스마트폰 충전패드 등 포터EV에는 없는 기능을 기본 탑재했다. 운전석 통풍시트, 동승석 에어백 등 포터EV에선 선택 구매해야 하는 옵션도 기본으로 넣었다.

현대 포터2EV.

현대 포터2EV.

이미지 확대보기


T4K 출시가격은 4669만원이다. 포터EV 풀옵션 4614만원과 비슷하다.

국고보조금은 소형 전기화물차가 받을 수 있는 최대치인 12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포터EV와 같은 규모다. 지자체 보조금은 360만~1150만원이다. 가장 많은 보조금을 주는 경남 거창에서 구매하면 실구매가격이 2319만원이다. 여기에 소상공인 지원금(360만원)까지 받으면 최저가는 1959만원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단점은 국내 시장에선 검증되지 않은 모델이라는 점과 부족한 정비 네트워크다. 유통사는 전국 40개 이상의 경·정비 사업소와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당장 수입물량도 많지 않다. 올해 판매목표는 3000여대인데 이는 포터EV 한 달 판매량과 비슷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