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OK캐피탈-예스자산대부 흡수합병…OK금융, 연내 대부업 철수에 속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3-03-29 14:05

이달중 예스자산 대부 라이선스 반납
대부업 철수 후 증권사 인수합병 추진

최윤 OK금융그룹 회장. /사진제공=OK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OK금융그룹(회장 최윤닫기최윤기사 모아보기)이 예스자산대부를 OK캐피탈로 흡수합병하면서 대부업 철수에 속도를 내고 있다. OK금융은 연내 대부업 철수에 따른 향후 증권사 등 금융사 인수합병을 적극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OK금융은 OK캐피탈의 지속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그룹 계열사인 예스자산대부와의 흡수합병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OK캐피탈 이사회는 지난달 예스자산대부의 흡수합병 안건을 승인한 바 있으며 같은달 23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마쳤다. 이후 채권자 이의신청 등의 과정을 거쳐 지난 27일 합병 기일에 합병 절차를 모두 마무리했다.

OK캐피탈의 예스자산대부 흡수합병은 OK캐피탈의 경영효율화와 재무안정성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 이번 합병에 따라 OK캐피탈은 자기자본이 3200억원가량 증가하는 효과가 발생해 자기자본 1조원 캐피탈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OK캐피탈 입장에서는 증자와 동일한 효과를 얻어 부채비율은 기존 423.6%에서 274.5%로 149%p 넘게 줄어들었으며 자기자본비율은 기존 19.1%에서 26.7%로 7.6%p 상승하는 등 결과적으로 재무안정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OK캐피탈은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기업금융 중심의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수익 창출 역량을 다변화하고 예스자산대부의 수익부문 통합으로 연간 평균 500억원 규모의 추가 수익 기반을 마련해 중장기적으로는 신용등급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OK금융은 이번 합병으로 예스자산대부가 해산하면서 이달 말 금융당국에 예스자산대부의 대부 라이선스를 반납할 예정이다. 앞서 OK금융은 지난 2014년 OK저축은행의 전신인 예주저축은행과 예나래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오는 2024년 말까지 대부업을 철수하기로 금융당국과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OK금융그룹은 지난 2018년 원캐싱, 2019년 미즈사랑 등의 대부 라이선스를 반납했으며 이번 예스자산대부의 대부 라이선스 반납을 계기로 아프로파이낸셜대부(러시앤캐시)의 대부사업 철수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OK저축은행은 최근 주주총회를 열고 아프로파이낸셜대부의 대부업 사업 관련 자산과 부채를 양수하기로 결정했다. 사업 양수가 마무리되는 시점은 내년 6월 말로 당초 금융당국과 약속한 시일보다 6개월 앞당겼으나 최윤 회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금융당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올해 내 대부업을 조기 철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OK금융그룹 관계자는 “연내 대부업 시장 철수에 따른 금융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고 고객 등 피해 발생 없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과 긴밀한 협의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OK금융그룹은 대부업을 영위하고 있어 새로운 금융회사를 인수합병하는 데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었다”며 “대부업 철수를 계기로 이러한 문제가 해소되면 증권사 등 다른 금융사 인수합병을 적극 추진하고 이를 통해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