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사상 최대 이익' 신세계百, 임직원에 100억원 특별 성과급 쏜다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3-02-06 15:42 최종수정 : 2023-02-06 15:50

손영식 사장 "매출 10조원 달성·최대 이익·강남점 2년 연속 글로벌 매출 1위 예상"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 사진제공 = 신세계백화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신세계백화점(대표 손영식)이 지난해 매출 10조원 달성을 기념해 전 임직원에게 400만 원의 특별 성과급을 지급한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역대급 실적을 기념해 임직원들에게 400만 원의 별도 성과급을 지급한다. 통상적으로 상반기, 하반기 두 번의 상여금을 지급하는데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함에 따라 별개의 성과 보상안을 마련했다.

손영식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6일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신세계는 지난해 매출 10조원 달성, 사상 최대 이익, 강남점 2년 연속 글로벌 매출 1위 예상이라는 놀라운 실적을 거뒀다"며 "전 직급 400만원의 특별 격려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세계는 지난해 창사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명품 소비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에 따른 패션 부문 매출이 급증한 영향이다. 신세계는 2021년 1분기 이후 지난해 3분기까지 7분기 연속 최대 실적 기록을 경신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6월말 기준 신세계의 직원수는 약 2600명이다. 이를 환산하면 약 100억원 규모의 성과금을 지급할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임원급은 성과급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최고의 실적을 달성한 임직원들의 노력에 감사하고 2023년 경기침체 우려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함께 잘 극복해 나가자는 취지로 지급했다"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