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은행 문자 올 때마다 놀라”…마통 금리 연 8% 코앞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12-01 18:32

연 7% 마통 속출…“선제적 관리해야”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 중견기업에 다니는 직장인 A씨는 최근 은행에서 온 문자 메시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작년 초에만 해도 연 3%대였던 신용한도대출(마이너스통장) 금리가 7%를 돌파해서다. 결국 A씨는 마이너스통장을 유지하기엔 비용이 너무 커 정리하기로 했다.

마이너스통장은 급전이 필요할 때 바로 빌릴 수 있어 직장인들이 애용하는 여신 상품 중 하나다. 그러나 최근 시중은행의 마이너스통장 금리가 어느덧 연 8%를 바라보고 있어 차주들은 마이너스통장 대출액을 서둘러 상환하고 있다.

마이너스통장은 한도가 정해진 상태에서 약정 기간 동안 돈을 빌려 쓰는 방식이다. 한번 개설하면 추가 서류 제출이나 심사과정 없이 대출을 원하는 때 빌리고 갚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마이너스통장 금리 ‘고공행진’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 확대보기
1일 전국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 등 국내 4대 은행의 마이너스통장 평균 금리는 연 6.47%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4곳의 마이너스통장 평균 금리는 연 4% 수준이었다.

마이너스통장 평균 이자율이 연 7%를 넘는 은행들도 나타났다. ▲전북은행 7.97% ▲광주은행 7.44% ▲SC제일은행 7.16% ▲IBK기업은행과 제주은행 7.02% 등이다.

다만, 해당 은행들은 실제 금융소비자가 부담해야 하는 이자가 은행연 공시보다 낮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공시에는 반영이 되지 않았지만, 당행은 고객이 마이너스통장을 많이 쓸수록 1%포인트 우대금리를 주는 한도 소진율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며 “관련 제도가 적용되면 마이너스통장 평균 이자율은 다른 은행보다 특별히 높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왜 이렇게 오르나…차주 ”빨리 상환하자”
이러한 마이너스통장의 가파른 금리 오름세는 기준이 되는 은행채 AAA등급 6개월물의 금리 상승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를 보면, 은행채 AAA등급 6개월물 금리는 연초 1%대에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전날 4.645%까지 찍었다. 같은 기간 1년물 금리도 1% 후반에서 4.831%로 올랐다.

상황이 이렇자 마이너스통장을 실행한 차주들은 대출액 상환에 나서고 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5대 은행(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 마이너스통장 현황에 따르면 마이너스통장은 작년 12월 311만좌(49조1585억원)에서 300만좌(45조199억원)로 쪼그라들었다.

진 의원은 “금리가 가파르게 인상하며 차주의 이자 부담이 크게 늘어나 부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대출 원인과 부실 가능성을 면밀히 살펴 금융 시장 전반의 위기로 전이되지 않게 선제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